만덕산 백련사

TEL. 061-432-0837

우체국 501015-01-000585 백련사

동국대학교 국제선센터 템플스테이

지난 토요일(10.22)
동국대학교 국제선센터에서 백련사로 템플스테이 와 주셨습니다.

 

 

 

템플스테이 숙소 앞.
저 곳은 강진만이 보이는 포토존으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인도에서 오신 분,
미국에서 오신 분, 
어린이, 노인분, 젊은 분... 남녀노소
다양한 분들께서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고 나오십니다.

힐링을 위한 첫 단계죠.

 

 

 

 

백련사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선[  ]' 수행을 생각합니다.
'국제선센터'에서 오신 분들이라 자세와 눈빛이 달라요.



 

 

 

문화해설사 분이 오셔서 
유적지로서의 백련사에 대한 이모저모를 이야기하고 계십니다.

 

 

 

외국 분들을 위해 영어 통역은 필수.
인솔자, 동국대 국제선센터 김영수 님께서 통역해주시고.... 

 

 

 

 

"드디어 공양이닷~~!"
인생에서 먹는 즐거움을 뺀다면 얼마나 삭막할까?

나란히 나란히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립니다.
잔잔하게 오고 가는 대화 속에 싹트는 우리들의 우정.

 

 

 

빼꼼이 고개를 내미시는 공양간의 공양주 보살님.
(춘춘히 마니 드세요.)

 

 

 

음식을 많이 취하는 것은 탐욕일까요?
한 번 드시고...
두 번, 세 번을 더 왔다리 갔다리 하신 분들을 우리는 기억합니다.^^
충분하니 양껏 드십시오.

우리의 삶에 부족함은 없습니다.
지레 부족할까봐 겁을 낼뿐....

 

 

 

요 초딩 녀석도 왔다리 갔다리~
한창 먹을 때이니 실컷 먹으렴.

 

 

 

 

그런데...
밥 먹다말고 자세가 불량하다고 보현스님께 혼나는군요!
(저런~)

"네 이놈~! 여기는 사찰이니라."
겁 먹고 울쌍을 짓는 녀석에게 스님은 다시 다독여주십니다.
(대장부가 대범해야쥐~)
하하하~
수행이 참 가까이에 있군요.

이렇게 템플스테이 첫날이 시작되었답니다.



written by 템플스테이 팀장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6-10-25

조회수33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